login
  jjun01 
  http://blog.paran.com/jjun01
  [잡담] 결승전에 대한 작은 꿈
랭킹 1위
학창 시절 1위를 해본 적이 없는 나에겐 너무나도 생소한 등수이다
그러나 직장을 다니다 보니 PT라는 걸 하게 되고 여러 업체 중 오직 1군데만
선정되는 일을 직업으로 삼고 있으니 가끔가다 1위를 하기도 한다.
1위를 하기 위해 정말 많은 걸 포기 한다.
정시 퇴근, 가족과의 화목한 시간, 잠까지
1위를 하기 위해서 많은 걸 생각 해야 한다.
내가 자신 있게 내세울 수 있는 전략, 주어진 예산을 가장 효율적으로 쓰는 방법,
새로운 아이템, 나만의 히든 카드

박성준 선수가 랭킹 1위를 달성 할 때 만 해도 인정 안 하는 분위기가 너무 싫었다.
하긴 오랫동안 우승권에 있던 저그 유저에 대한 예우이리라
하지만 이건 아니어도 너무 아니다.
프로는 성적으로 말한다.
솔직히 2004년 동안 개인전 우승자를 따져 보고 싶다
그리고 우승자 중 유독 다른 선수와 비교가 되는 선수가 되고 우승이 퇴색되고

그런데 더욱 재미있는 사실은 이러한 팬들의 속상함과 원망을
경기로 풀어 버리는 박성준 선수만의 투지에 놀라고 말았다.
프로리그 5경기의 경이적인 경기는 그 유명한(?) 파이터 포럼의 악플 제로라는
일화를 남기게 되었습니다.
연습은 배신하지 않습니다.
실력은 결국 드러나게 되는 것이지요

투신이란 별명처럼 상대방을 황당하게 만드는 공격적인 플레이
테란크래프트란 말을 듣는 게임에서 저그란 종족으로 테란들을 차례 차례 이기면서
그의 팬들에게 희열을 느끼게 하는 전투들
궁금하면 물어 보아야지요 저그로 테란을 잡을 때 언제 가장 기분 좋으가란 물음에
“베슬 잡을때가 가장 기분 좋다”라고 합니다.

이제 박성준 선수는 서지훈 선수에 대한 빚을 갚아야 합니다.
평소 연습도 많이 도와주고 개인적인 친분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두 선수의 인텨뷰를 보면 [서로 잘 알고 있기에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다]라고 합니다.
제 기억으론 서지훈 선수의 우승을 향하는 길에서 막아선 저그라고 생각됩니다.
박성준 선수는 우승으로 퍼펙트 테란은 결코 약하지 않았다라는 명제를 실천해야 합니다.
서지훈 선수도 잘했지만 우승자에게 졌다는 다소 변명거리라도...

벌써 프로게임계의 세대교체에 대한 조심스러운 전망이 일고 있습니다.
이번 결승에 올라간 두 명의 게이머가 같은 나이더군요
더욱 더 재미있어지는 결승입니다.

몇 번의 결승전에 가 보았지만 솔직한 심정으론 실망감이 더 많았습니다.
우왕좌왕 줄 세우는 STAFF, 검은색 아저씨 들, 팬 카페 운영진 들
재미도 없는 광고를 주구장창 틀어주는 화면, 들리는 지 마는 지 그냥 틀어 놓는 음악
오히려 어린 팬들과 그 오랜 시간 꾸준히 기다리는 팬들의 성숙한 문화에 놀랐습니다.
조금 인기 있다고 무대에서 노래 부르는 가수들
그들이 거기서 노래 부르는 게 화면에선 그림이 될 지도 모르지만

이번 결승엔 정말 한바탕 축제가 되는 것을 꿈꾸는 것은 무리 일까요?
저와 같은 직업을 가지 사람에게 기획서를 받지 않아도 팬들의 소리만 들어도 될 것을...

결승에 올라온 선수들의 16강부터 이루어지는 경기들의 하이라이트를 보여 주고
역대 우승자들의 명경기 하이라이트를 보여 주고
우습지도 않은 연예인 불러서 노래 듣는 것이 아니라 16강에 올라 온 전 선수들이
이번 리그를 시청 해 주시고 현장에 응원 나온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말을 전하고
전체가 함께 부르는 합창 (행사 전 싸인회는 써비스이고)
팬들의 투표에 의해 정말 이 선수들은 다시 한번 붙어야 한다! 또는 비록 조는 다르지만
이 선수들의 번외 경기를 보고 싶다!를 투표해서 이벤트 전(전문가 투표는 없음)
바둑도 다면기가 있듯이 참석한 프로 게이머와 현장에서 팀플전 등
각 팀마다 자신들의 팀을 응원해주세요라고 작은 기념품 나누어 주고
선수들 켜뮤니티에서 OO동에 가입 해달라고 회원 가입 강매(?)도 하고
다양한 식전 행사 들

되지도 않는 꿈을 꾸어 봅니다.
이번에도 역쉬 결승전 두 의 선수들이 어떻게 등장하는 지에 대해서만 고민할 분들에게
결승 보는 사람들이 대학생하구 저처럼 나이 든 사람도 있다는 걸 알아 주세요
그냥 제 아이들 손 잡고 결승전에 가서
“이거 봐라 이게 아빠가 좋아 하는 스타크래프트 경기 결승 전이다 저기 가 볼까?
저쪽에 저 사람이 OOO이야. 우리 아기도 저기 가서 싸인 받을래?
저쪽에서 풍선도 주네. 재미있지?”
결승이 축제가 되는 허황된 꿈을 꾸어 봅니다.


덧붙임)드디어 블로그 시작 했다 구슬인들 중 홈피와서 글안 남기면 오프 때 혼날 줄 알아!!!!
http://blog.paran.com/jjun01
* 해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06-29 15:54)

05-06-18 13:42:04
  베르커드     05-06-18  
 블로그를 할거면 이글루스에서 하지;;;; 저 이글루스에 있단 말예요(눈물 글썽)

그 꿈을 이루기 위한 제일 좋은 방법은 재준님이 결승전 기획을 하시는 거지요.(진지함) 아무튼 화이팅~  
  루핑     05-06-18  
 저도 이글루에 있는데.........

정말 그렇게 된다면 너무 재밌을꺼 같아요. 아침 일찍부터 시작해서 저녁이 되면 시작하는 결승경기. 근데 전 결승 시작하기도 전에뻗을듯(..)
저도 베르커드님 말에 찬성이요+_+ 재준님이 기획하시면 왠지 될 것 같아용.  
  꽃단장메딕     05-06-19  
 저런 결승전이라면..매번 결승진출자가 누구인가에 따라 흥행여부에 관한 논란글도 안올라오겠네요.^^
한없이 기다려야 하는 결승전은 이제 정말 지겨워요..  
  규망君     05-06-19  
 와... 저런 수가 있었다니...

정말 좋네요

스타를 좋아서 보러온 사람들이니 더욱 열광하지 않을까요

특히 번외경기 원츄--bbb  
  삽질     05-06-19  
 글과는 상관없지만^^; 블로그 하실거면 저도 다음이나 이글루 추천합니다... 네이버나 파란은 다른 사이트가 하니까 나도 한다... 뭐 이런 식의 블로그 서비스라는 느낌이 강하더군요;;  
  년년s     05-06-19  
 저런 결승전이 열리면 진짜 너무 좋을 것 같아요 :)  
  로그너     05-06-19  
 저도 이참에 재준님같은 꿈을 꾸어볼랍니다. ^^
결승전이 정말 축제의 장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leiru     05-06-20  
 그래도 파란은 하나 있는 게 좋지요. 창고용 ^_^  
  해원     05-06-20  
 오오...
재준님의 멋진 글...
맨날 저와 정석이를 구박하는 모습과는 달리 멋진 모습 +ㅁ+

첫번째 문단 너무 좋은 것 같애요.
1위를 위해서는 많은 것을 포기해야한다는 말...
성준이도 아마 많은 것을 포기해야겠지요.
하지만 그보다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는 사람이기를 바랍니다. ^^  


 
  j000065   [공지]좋은 글 모음 게시판입니다.  [2]  2003/08/22 3097
89 규망君   골방  [8]  2005/05/10 2880
88 bohemian   [잡담]황제와 황제.  [4]  2006/01/24 2855
87 p.p   [잡담] 갈치 국  [7]  2005/11/23 2937
86 phoenix   For Myself  [7]  2005/05/15 3308
jjun01   [잡담] 결승전에 대한 작은 꿈  [9]  2005/06/18 2825
84 샤이닝토스   민의침묵  [12]  2005/02/14 2885
83 kid   [잡담] 버스안에서  [14]  2005/01/12 2663
82 연*^^*   waching game 3....천재와 노력  [7]  2005/01/23 2863
81 안개사용자   [낙서] 北豆, 홍칠콩  [15]  2004/11/10 3135
80 ijett   [카툰] 화두  [20]  2004/10/17 2942
79 bohemian   잃어버린 1년.  [11]  2004/10/15 3126
78 SujinBBa   [로마인과 스타이야기] 2. 한니발 vs 박성준 <정복자(Conqueror)>  [11]  2004/09/18 2816
77 거짓말   마법사가 되는 방법  [17]  2004/09/14 3002
76 연*^^*   watching game....외전2; 최강과 최고의 문제  [6]  2004/08/17 2766
 
   1 [2][3][4][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navy